공지사항
축제 & 여행정보
남도맛집 프리뷰
고객게시판
추억앨범
 



867,872

   
  다산 유배길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10-12-27 10:39     조회 : 11107    

다산 정약용 (1762~1836)을 빼놓고 실학을 이야기할 수 없다. 그는 시대가 무엇을 원하는지를 꿰뚫어 본 위대한 학자였다. ‘개혁군주’ 정조와 함께 배다리를 만들고, 수원성을 축조하며 실학을 꽃피운, 조선 후기 실학의 정점에 섰던 사람이다. 이 위대한 학자의 뛰어난 성취는 17년간의 유배 속에서 만들어졌다. 그의 실학정신은 강산이 두 번 바뀌는 긴 세월을 묵묵히 견뎌내면서 얻은 ‘사리’와 같은 것이다. 다산은 신유박해에 연류되어 전라도 강진으로 유배됐다. 그 후 만덕산 중턱 초당에서 머물며 실학을 꽃피웠다. 그 고통스러운 유배의 나날을 함께 해준 이가 있었으니, 다름 아닌 혜장이다. 다산은 이슥한 밤이 되면 만덕산 자락에 자리한 백련사 혜장을 만나러 산길을 더듬어갔다. 혜장은 언제나 차와 따뜻한 마음으로 다산을 맞았다. 두 사람은 사상과 종교가 판이하게 달랐지만 진심 어린 마음으로 서로를 보듬었다. 어쩌면 다산이 미치거나 혹은, 정치적 항복을 선언할 만큼 고되다는 유배에서 살아남아 다시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었던 것도 혜장의 덕이었는지도 모를 일이다.


■ 고뇌하던 다산의 마음을 헤아리며 걷는 길


다산이 혜장을 만나러 가는 길은 만덕산 중턱에 걸쳐 있다. 작은 고개 두 개를 넘어가지만 노약자도 부담 없이 갈 수 있는 편한 오솔길이다. 활엽수와 침엽수, 동백나무가 어울린 길은 아늑하면서 깊은 숲의 향기를 전해준다. 이 길을 따라 거닐다 보면 시대에 고뇌하던 다산의 마음이 헤아려진다.

 
오솔길은 다산유물전시관에서 시작된다. 다산유물전시관에서 작은 고개를 넘으면 귤동마을로 이어진다. 길은 마을의 허리춤으로 진입해 곧장 다산초당으로 향한다. 길 초입은 가파른 편. 이 길은 하루 종일, 사계절 내내 어둑어둑하다. 주변이 온통 침엽수와 대나무로 뒤덮여 있기 때문. 제멋대로 휘어지고 꺾인 나무뿌리가 모습을 드러낸 길을 지나면 초당으로 이어진 마지막 계단이다. 그 전에 눈길을 끄는 것이 있다. 오솔길 오른편 무덤 앞에 도열한 동자석 두 기다. 이 묘는 다산의 18제자 가운데 한 명이었던 윤종진의 묘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누구의 묘인가가 아니다. 동자석의 표정이다. 빙긋 미소 짓는 모습이 천연덕스럽기까지 하다. 다산초당은 깊은 숲에 들어앉아 있다. 초당 마루에 걸터앉으면 푸른 숲이 벽처럼 다가온다. 이 숲은 잠시 머물다가는 이들에게는 아늑한 쉼터가 되어준다. 그러나 15년을 이 벽 속에 들어앉아 있어야 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본다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다. 이보다 완벽한 감옥이 또 있을까.

 
■ 아늑한 쉼터가 되어주는 숲

다산초당의 답답함은 천일각에서 일소에 해소된다. 불과 50m 떨어진 곳에 자리한 누각이지만 강진만의 드넓은 바다와 장흥 천관산이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이런 게 숨통이 트이는 것이다. 천일각은 마치 다산초당에서 세상을 향해 열린 창과 같다. 백련사로 가는 오솔길은 천일각에서 돌아나간다. 다산초당 뒤편으로 들어서면 부드러운 오르막이 시작된다. 이 오르막도 잠시다. 고개를 넘어가면서 부드러운 내리막으로 이어진다. 산비탈을 가로질러난 길이라 굴곡이 적다. 오솔길이 다시 한 번 작은 고개를 넘어서면 제법 가파른 길이다. 그러나 그게 전부다. 그 길을 내려서면 백련사의 동백숲이 반긴다. 4월이면 숲 가득 호롱불을 밝혀 놓은 것처럼 환하게 빛나는 꽃이다. 질 때는 몽우리 째로 떨어져 숲이 온통 핏물 든 것처럼 만든다. 백숲을 빠져나오면 백련사다. 백련사는 신라 문성왕 1년(839년) 무염선사가 창건했다. 고려 명종 때 원묘국사가 중창한 후 백련결사를 주도하며 사세를 크게 떨쳤다. 백련결사는 귀족중심의 불교에서 벗어나 대중 속으로 들어가자는 불교개혁운동의 하나다. 정자 겸 강원인 만경루에 앉으면 구강포가 펼쳐진다. 참 탁월한 조망이다. 다산은 이곳에서 혜장에게  차 한 잔 얻어 마시며 세상사를 논하고, 들끓는 속을 달랬을 것이다. 동백꽃이 붉은 날이면 두 선각자는 오는 봄을 화두로 삼아 이야기꽃을 피웠을 것이다. 만경루 앞마당에 서 있는 느티나무 고목의 가지마다 붉은 잎들이 반짝이면 한 해가 저무는 것에 대한 회한도 주고받았을 것이다.


■ 여행하기 좋은 시기 : 녹음 물든 봄과 볕 따사로운 가을

■ 주소 : 전남 강진군 도암면 만덕리  (지도 보기)

■ 총 소요시간 : 1시간 30분(왕복)

■ 문의 : 강진군청 문화광광과(061-430-3223)

 
다산유물전시관에서 백련사를 오가는 길은 한두곳을 제외하고 오르막과 내르막이 거의 없어 산책로처럼 편안하다. 노약자를 제외하면 누구나 갈 수 있다. 다산초당과 백련사에 볼 것이 많아 그곳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봄과 가을에 걷기 좋다. 

■ 글∙사진 김산환
여행과 캠핑의 달인으로 통한다. 잡지사와 신문사에서 17년간 여행레저 전문기자로 근무하면서 ‘잘 노는 방법’을 끊임없이 연구해왔다. 최근에는 도서출판 ‘꿈의 지도’를 설립, 여행과 캠핑을 테마로 한 여행서를 펴내고 있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캠핑폐인], [캠핑여행의 첫걸음 Canadian Rocky], [오토캠핑 바이블], [걷는 것이 쉬는 것이다], [라틴홀릭], [나는 알래스카를 여행한다], [1박2일 주말이 즐겁다], [배낭 하나에 담아온 여행], [낯선 세상 속으로 행복한 여행 떠나기] 등이 있다.

출처 [네이버캐스트]


   

Untitled Document
광주.전남관광문화포털한국관광공사남도민박흑산도참홍어전남오픈마켓나주홍어